::::::(주)불불::::::::::
 
 
 
 
작성일 : 20-11-29 12:20
마마무 신곡 '고고베베' 음악평론가 리뷰
 글쓴이 : 손철
조회 : 0  
https://youtu.be/Cp56JdkmE9s


별 5점 만점에 0.5점



by 김도헌


김건모의 '짱가'로 시선을 끌고 마시멜로와 앤 마리의 초대형 히트곡 'Friends'를 베꼈다. 모작 수준도 아니고 원본에 새 종이를 대고 그린 트레이싱이다. 어두운 저택에서 파티를 즐기는 뮤직비디오 콘셉트까지 가져왔으니 변명의 여지가 없다. 회사 모니터링 과정에 결함이 있거나 작곡가 김도훈의 상습적 표절을 은폐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



모두가 '뻔뻔하게 놀고 미친 듯이 즐기'기 바쁘다. '1cm의 자존심', '넌 is 뭔들', '별이 빛나는 밤'까지 지속해서 논란이 있었던 팀인데도 소속사는 개선의 의지가 없으며 누구도 이 일을 심각하게 여기지 않는다. 하긴 표절 의혹이 노이즈 마케팅의 일환으로 활용되는 지경이니 놀라운 상황은 아니다. 조직적인 도덕적 해이에 대중과 멤버들만 괴롭다.




https://youtu.be/X-x7eZOdB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