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불불::::::::::
 
 
 
 
작성일 : 17-09-14 01:11
직원에 폭언 제약회사 혁신형 지원사업 퇴출, '종근당' 내년에 불이익 받을 듯
 글쓴이 : 대발이
조회 : 0  

보건복지부가 소속 근로자에 대한 폭언 등 비윤리적 행위를 하는 제약회사의 경우

각종 정부 지원을 받는 ‘혁신형 제약기업’에서 제외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운전기사들에게 상습 폭언한 사실이 드러난 이장한(65) 종근당 회장을 직접 겨냥한 조치 다. 

복지부는 이날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기준 중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기준을

 강화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최근 발생한 혁신형 제약기업 회장의 근로자 폭언 등 비윤리적 행위에 대해

사회적 윤리의식이 낮은 기업을 혁신형으로 인증해 약가 우대, 연구개발(R&D) 우선 지원,

세제 혜택 등을 주는 것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현재 인증 기준 가운데 하나인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의 세부 지표에

‘근로자 폭언 등 비윤리적 행위’를 새로 추가해 2018년 신규 인증 및 재인증 시 적용할 방침이다. 



종근당은 2012년 혁신형 제약기업 선정 사업이 시작된 첫해 3년

인증을 받았고, 2015년 재인증을 받아 내년 하반기까지 자격이 유지된다.

종근당은 내년 재인증 때 불이익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혁신형으로 인증 되면

▦정부와 약가 협상 시 약가 우대

▦정부 R&D 참가 시 가점 부여

▦R&D 비용 법인세액 공제 등의 혜택을 받는다. 




우리 모두는 변화의 씨앗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때론 지혜롭고 신중한 사람도 엄청난 두려움에 빠질 수 있다네. 그러나 친구의 낮은 삶을 보며 부끄러운 마음뿐이 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직원에 폭언 제약회사 혁신형 지원사업 퇴출, '종근당' 내년에 불이익 받을 듯 어미가 먹이를 물고 나무에 앉아 있는 모습을 보며 미물이라도 자식을 위하는 마음에 숙연해지지 않을 수 없다. 직원에 폭언 제약회사 혁신형 지원사업 퇴출, '종근당' 내년에 불이익 받을 듯 자기연민은 최악의 적이다. 만약 우리가 그것에 굴복하면, 이 세상에서 선한 일은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스스로 모든 것을 용서하는 노년기는 아무 것도 용서받지 못한다. 직원에 폭언 제약회사 혁신형 지원사업 퇴출, '종근당' 내년에 불이익 받을 듯 최상의 지도자, 가장 이상적인 지도자는 아래에서 그를 알아준다. 추울 때는 춥다고 해서, 더울 때는 덥다고 해서 일을 하기 싫어한다. 추운 겨울 저녁. 영국 런던 시내의 한 악기점에 남루하게 옷을 입은 한 사람이 들어왔다. 예술가가 성직자나 목사가 될 필요는 없지만, 그를 따르는 사람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을 가져야만 한다.